2007-02-04

설명하겠습니다

방명록에 붙은 첫 리플이 '어째서!!!!!!' 인 것을 보니, 블로그 이사에 대해 설명을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전에 이상한 모자와 대화를 나누면서 사실 이 부분에 대해 조금 이야기를 했었습니다만 좀 더 자세히 써보기로 하죠.

당시 저는 스팸 트랙백 때문에 골치가 아팠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 방 컴퓨터 앞에 거의 앉아있지 않고, 설령 웹에 접속한다 해도 학교에서 공용 컴퓨터를 사용하는 경우가 태반이었어요. 그 상황은 지금도 마찬가지죠. FTP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설치형 블로그를 관리하는 일이 결코 쉽지가 않단 말입니다. 운동을 하고 집에 오면 일러도 밤 11시 30분이 넘는데, 그 시각에 PC를 켜면 아차하는 순간 아침 해를 보게 됩니다. 그건 정말 치명적이죠. 더 이상 설치형 블로거로 남아있을 수는 없었습니다.

그럼 왜 이글루스도 아니고 요즘 대세인 티스토리도 아닌, 비밀 덧글도 트랙백도 없는 블로거냐, 이런 질문이 이어질 수 있겠습니다. 구글 계정을 꾸준히 사용하고 있으니, 아이디를 하나 더 만들지 말고 그냥 있는 걸로 쭉 가자는 발상이었어요. 거기다 조금 더 덧붙이자면, 구글에서 운영하는 블로거를 이용하고 있는 한, '싸이글루' 같은 사태를 걱정할 필요는 없으리라는 일종의 신뢰도 선택의 이유로 작용했고요. 기왕 가입형 블로그를 이용하기로 한 이상, 다시 말해 블로그 관리와 안전성 확보에 대해 신경을 끄기로 한 이상, 가장 크고 안정적인 업체를 택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인 것입니다. 저는 티스토리가 언제까지 운영될 수 있을지 솔직히 좀 걱정이 앞서거든요.

게다가 저는 구글 특유의 미니멀리즘과, 특히 키보드에서 손을 뗄 필요가 없도록 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구성을 좋아합니다. 테터를 사용하면서 가장 불편했던 게 바로 그거였어요. 사나흘 주기로 약 1000개에서 많으면 3000여개의 스팸 트랙백을 지우는데, 지우기 버튼을 클릭하기 위해선 반드시 마우스를 집고 휠을 돌려서 가장 아래에 있는(전체선택 버튼 옆에 두면 얼마나 좋아? 기왕이면 탭으로 옮길 수 있게 하면 더 좋고!) 삭제 버튼을 클릭해야만 하는 그 불편함이란. 333번쯤 그런 짓을 반복하고 있다보니 저는 뭐랄까, 약간 신물이 났어요. 그런데 제가 원하는 수준의 사용자 편의를 제공하는 업체는 결국 구글이거든요.

트리 형식의 게시물 분류를 할 필요가 없다는, 아예 그런 기능을 제공하지도 않는다는 점마저 제 마음에 듭니다. 사실 그런 분류 기능은 작성자가 아닌 방문자를 위한 거에요. 처음 블로그에 온 사람이라면 모든 글을 시간 역순으로 읽으려 하지 않죠. 아마 그는 '영화'라던가 '서평' 같은 카테고리를 먼저 클릭해볼 겁니다. 그러한 본래의 목적에 부합하려면 분류는 가능한 한 포괄적이면서도 빠지는 구석이 없도록 설정되어야 해요. 그런데 예나 지금이나 제 블로그에 방문하시는 분들의 인적 구성은 늘 비슷합니다. 그러니 저는 그렇게 번거롭고 귀찮은 일을 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죠. 하지만 테터 기반의 스킨들은 거의 모두 분류 트리를 한 구석에 배치하고 있고, 그건 제게 일종의 강요와도 같은 것이어서, 참 불편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제 지난 블로그의 마지막 스킨이 대체 왜 그 모양이었는지 이제 이해가 되시나요? 분류 보기를 제공하지 않는 스킨을 찾다보니 그게 걸렸던 겁니다. 하지만 너무도 단순하게 만들어진 탓에, 파이어폭스나 그 외 브라우저에서는 검은색과 회색이 무질서하게 뒤섞인 지저분한 모습으로 보일 수밖에 없었지요. 익스플로러에서는 사정이 조금 나았습니다만 가독성이 좋지 않다는 점은 마찬가지였고요. 저의 이 모든 발악은 결국 '분류'를 하기 싫다는 것으로 귀결되느니만큼, 그 기능을 필수 요소로 제공하고 있는 이글루스나 티스토리는 모두 선택의 대상이 될 수 없었다는 겁니다. 이건 일종의 결벽일 수도 있는데, 저는 제 분류가 주어진 모든 것을 완벽하게 포괄하지 못하면, 일종의 죄책감 비슷한 걸 느끼거든요. 빌어먹을, 블로그 포스트 하나 쓰면서 왜 그런 거창한 압박감에 시달려야 하는 겁니까? 앓느니 죽고 말지.

뭐 그렇습니다. 저는 이 새로운 환경에 상당히 만족하고 있어요. 한윤형과 이상한 모자가 알콩달콩 트랙백을 주고받는 모습을 보고 약간 소외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그 기능의 결여는 수작업으로 해결할 수 있는 영역에 속하니 그렇게까지 서운해 할 필요는 없습니다. 게다가 이 새로운 주소는 기존의 것보다 훨씬 치기 쉽고 발음하기에도 어렵지 않고 뭐 그렇잖아요. 그 계정에서 그대로 주소를 바꾸면 기존의 링크들은 다 깨지게 됩니다. 그건 제 가슴속에 별처럼 빛나는 웹 윤리에 위배되더군요. 그래서 팔콘에게 부탁을 하고 그냥 이렇게 슬그머니 빠져나온 거에요. 링크를 클릭했을 때, 혹은 검색을 해서 나온 페이지를 열었을 때, Page not Found가 튀어나오는 불쾌감을 다른 사람에게 안겨주고 싶지 않습니다. 미디어몹 블로그를 지웠을 때 바로 그런 후회가 생기더라고요.

제가 팔콘넷을 떠나 블로거로 이사오게 된 이유에 대해서 이정도면 충분한 설명이 되었으리라고 봅니다. 이상하게도 컴퓨터 앞에서 직접 자판을 두드리면, 특히 개인적인 글을 쓰면, 시간이 참 빨리도 가네요. 글이 잘 풀리게 하려고 일부러 대화체를 선택했는데도 이렇습니다. 이 블로그가 자주 업데이트되지 않을 거라는 말은 바로 이 현상을 두고 한 소리였어요. 저는 웹에 많은 양의 글을 빨리 써 낼 수 있는 사람이 아니거든요. 에, 이쯤에서 끝내는 게 현명하겠어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7개:

  1. 그 '어째서' 는 사실 나였음. 뭘 어떻게 누르니까 익명이 되더라고.. 지금은 사용법을 알았다. 하하하하하하.

    답글삭제
  2. 덧글 시스템도 새롭네.. OTL

    답글삭제
  3. 나도 있다오ㅎㅎ
    나도 분류하는거 존내 싫어하는데..

    근데 이글루스도 분류 안해도 돼.
    설정에서 카테고리 안뜨게 할 수 있거든.

    각종 가입형 블로그를 사용해본 결과, 이글루스가 가장 낫다는 결론이 났어..sk가 먹으면서 파일 첨부도 사실상 무제한으로 되고..

    답글삭제
  4. 아 물론 이글루스가 가장 낫다는건 내가 사용해본 몇몇에 한정해서이고..

    근데 여긴 방문자에겐 상당히 귀찮은 인터페이스인걸..

    코멘트작성을 포스팅하는 기분으로 해야하다니-_-

    답글삭제
  5. SK가 먹었다는 사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일부 사용자들이 보여준 호들갑이 싫어서이기도 해. 싸이월드를 쓰고 싶지 않은 건.

    그리고 이 시스템 알고 보면 편하다. 덧글의 제목을 클릭하면 그게 접혀. 그래서 상대가 쓴 덧글이나 글의 원문을 옆에 놓고 대조하면서 리플을 달 수 있지. 충실하게 활용한다면 뻘플을 달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 지금 나도 한 페이지 안에 네 리플을 보면서 쓰고 있거든.

    답글삭제